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바야베짜는새

baya weaver, 풀옵션 원룸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기도 하지만, 뜨개질이나 바느질 같은 취미를 시작하기에 좋은 계절이기도 합니다. 이런 실내 활동은 이론상으론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지만, 한여름에 복슬복슬한 털실을 쥐고 있다 보면 순식간에 실은 물론 마음까지 눅눅해져 버리고 마는데요. 뜨개질하기 좋은 계절이 다가오는 것을 기념하여, 오늘의 포스트에서는 멋진 것을 짜내는 새에 관해 소개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높고 먼 곳을 보는 바야베짜는새입니다. / Subash BGK on Flickr

오늘 소개할 새는 바야베짜는새입니다. 몸길이는 약 15cm로 참새 정도의 크기이며, 인도 아대륙부터 동남아시아에 걸쳐 서식하죠. 이름에 베짜기가 들어가는 데에서 알 수 있듯이, 바야베짜는새는 베를 짜는 것이 특기인 새입니다. 그렇다면 과연 이 새는 무엇을 사용해서, 무엇을 위해 베를 짜는 것일까요. 고전에서 답을 찾아보자면, 전래 동화에 나오는 두루미처럼 바야베짜는새도 자기 깃털을 재료로 사용할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바야베짜는새는 옷도 입지 않고 이불도 덮지 않으니, 혹시 베를 짠 후 판매하여 가계를 꾸려 나가는 것은 아닐까요. 지금 우리가 입고 있는 옷도 사실 이 새들이 만든 것은 아닐지 의심해보며, 바야베짜는새에 관해 더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베 짤 재료를 수급 중인 바야베짜는새입니다. / Gary Leavens on Flickr

바야베짜는새를 비롯한 베짜는새류의 새들이 베짜는새라는 이름을 가지는 이유는 잎으로 둥지를 엮는 것이 꼭 베를 짜는 모습 같기 때문입니다. 바야베짜는새는 대개 20~60cm 정도의 긴 끈을 사용해서 둥지를 엮는데요. 이 끈은 원래 길쭉한 풀잎인 경우도 있고, 넓은 잎사귀를 길게 찢어서 사용할 때도 있습니다. 나무에 매달린 세로로 긴 형태의 둥지는 출입구가 아래를 향해 있는데, 이와 같은 형태는 뱀과 같은 천적들을 막는 데 큰 도움이 되죠.


멀리서 보면 이렇고 / © Vijay Anand Ismavel가까이서 보면 이렇습니다. / © Vijay Anand Ismavel

이 특이한 형태의 둥지는 하나만 놓고 봐도 정말 신기한데요. 그렇다면 여러 개를 모아 놓고 본다면 더욱 신기할 것입니다. 바야베짜는새는 무리를 지어 사는 사교적인 새들이며, 번식기가 되면 한 나무에 여러 둥지가 데글데글 매달려 있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이와 같은 바야베짜는새 마을은 물가의 야자나무나 가시나무에 위치하는 경우가 많으며, 최대 20~30개 정도의 둥지가 모여 있다고 합니다. 재미있는 것이, 다른 종의 새들이 바야베짜는새가 만든 둥지를 사용하는 사례도 종종 목격되는데요. 바야베짜는새가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둥지에 들어가는 경우도 있지만, 아직 사용 중인 둥지를 뺏어 버리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합니다.


지금 한창 작업 중이라 촬영은 좀 곤란합니다만... / Subash BGK on Flickr그럭저럭 집의 형태를 갖추고 있습니다. / © Seth Miller한쪽 공사를 마치고 잠시 휴식을 취하는 바야베짜는새입니다. / Gaurika Wijeratne on Flickr

이 독특한 둥지를 짓는 것은 바야베짜는새 수컷들의 일입니다. 공사 초반의 둥지는 갓 따 온 나뭇잎이 마르기 전이라 초록색을 띠고, 방도 두 칸인 것처럼 보이죠. 하지만 작업이 더 진행되며 한쪽은 바닥을 막아 알을 품고 새끼를 키울 공간이 되고, 한쪽은 튜브 모양으로 길게 내려와서 출입구가 되는데요. 이쯤이면 둥지 재료로 사용된 나뭇잎들도 말라서 익숙한 갈색을 띠게 됩니다. 옛사람들은 바야베짜는새들이 둥지에 반딧불이를 진흙으로 고정하여 조명으로 썼다고 믿었다고 하는데요. 아직까지 그런 사례는 한 번도 발견된 적 없다고 하니, 반딧불이로서는 참 다행인 일이 아닌가 합니다.


어떤 둥지를 선택할지 고민 중인 암컷 바야베짜는새입니다. / © Rohith Srinivasan

바야베짜는새의 제일 특징적인 부분이 독특한 둥지이니만큼, 사진이나 영상을 찾다 보면 둥지를 짓고 있는 수컷의 모습을 제일 쉽게 접할 수 있는데요. 바야베짜는새의 수컷은 샛노란 머리와 가슴, 그리고 어두운 색의 얼굴과 부리가 아주 인상적인 새입니다. 하지만 이는 오직 번식기에만 볼 수 있는 모습으로, 비번식기의 암수는 겉모습이 거의 비슷한데요. 이때의 모습은 암수를 서로 구분하기 어려운 것은 물론이고, 암컷 집참새와 같은 다른 종의 새와도 구분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고대의 바야베짜는새의 영으로부터 가르침을 받고 있는 것같이 찍힌 사진이군요. / © harshithjv

오늘은 둥지를 짜는 새 바야베짜는새에 관해 알아보았습니다. 베짜는새에 관해 소개하는 것은 이 포스트가 두 번째인데요. 예전에 소개했던 떼베짜는새들도 형태는 많이 다르지만 어마어마한 둥지에 모여 살고 있으니 서로 비교해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습니다. 새들의 집에 관해 얘기하는 김에, 또 다른 어마어마한 집을 가진 새에 관한 포스트도 같이 읽어보시길 추천드리며, 오늘의 포스트 여기서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이 오래된 둥지의 출입구엔 엘리베이터라도 설치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 © Vinod Borse

새 글을 씁니다

새을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