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보일러의_위험성.jpg

혹한일수록 보일러를 조심합시다...

이번 금요일인 3월 23일은 이 블로그가 만들어진 지 2주년이 되는 날이며, 전 몹시 기념일에 연연하는 인간입니다. 하지만 오늘의 포스트에서는 2주년에 동요하거나 경거망동하지 않고, 언제나와 마찬가지로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화제의 짤을 진중하게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보시면 됩니다.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보시면 됩니다.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보시면 됩니다.
→→

오늘 소개할 것은 위에 보이는 4개의 짤입니다. 이 짤들을 이어보면 하나의 스토리가 이루어짐을 알 수 있는데요. 멀쩡한 한 봉지의 젤리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녹아버린 다른 젤리, 그리고 삼삼오오 모여서 그것을 바라보는 당혹스러운 표정의 초록 새들. 굳이 다른 설명이 없어도 이 친구들에게 굉장히 비극적인 일이 일어났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이 짤을 본 네티즌 반응으로는 "저거 진짜 새냐", "저 인형 어디서 뽑냐", "젤리는 녹여 먹어도 맛있다", "마이구미 먹고 싶다", "근데 저거 진짜 새냐" 등이 있었습니다.


이 짤은 지난 1월 24일, 위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사진인데요. 저도 이 계정에 대해 잘은 모르겠지만 귀여운 녹색 새들 사진이 자주 올라와서 종종 챙겨보고 있습니다. 여기서 제가 지금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는지에 의문을 품으신 분들도 꽤 많으실 것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사실 이것은 제 트위터 계정이기 때문입니다. 허튼수작 부린 것에 대해 조금 죄송해하며, 본격적으로 짤 얘기로 들어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초록 친구들이 진짜 새냐는 반응에 대해서는 솔직히 조금 놀랐는데요. 그건 아마도 제가 이 친구들의 섬유 날개와 솜 부리에 너무 익숙해져 있었기 때문은 아닐까요. 그런 뜻에서 많이 나왔던 질문들에 간단히 답해보자면

  • Q. 녹은 젤리는 어떻게 했나?
    • A. 먹었다. 맛있었다.
  • Q. 진짜 새인가?
    • A. 그랬으면 좋겠다.
  • Q. 나도 저렇게 젤리를 녹여본 적 있다.
    • A. 저런, 안타깝다.
  • Q. 젤리가 먹고 싶다.
    • A. 드셨기를 바란다.

이와 같습니다. 이 친구들은 진짜 새가 아니고 카카포 인형인데요. 이 귀염둥이 초록 보송이들은 카카포 보호단체인 Kākāpō Recovery에서 후원을 통해 입양할 수 있습니다. 입양 과정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이 포스트에 누가 잘 작성해 두었으니 참고하시고, 혹시 마음이 동하신다면 카카포를 한 마리 들이셔서 저의 1가정 1카카포 야망에 동참하여 주시길 바랍니다.


안녕? 안녕? 안녕? 안녕?
안녕? 안녕? 안녕? 안녕?

글을 시작할 땐 꼭 2주년을 안 챙길 것처럼 말하긴 했지만, 사실 전 2주년을 맞았다는 사실에 굉장히 동요하였습니다. 그리고 주제를 고민하던 끝에 기어이 자체생산짤로 포스트를 작성하여 2주년을 기념하기에 이른 것이죠. 저 혼자만 즐거운 포스트라는 느낌도 아주 조금 들지만, 그래도 어찌어찌 이상한 새들에게 고소당하지 않고 무사히 블로그를 유지해 온 저를 좀 기특해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자체생산짤이라는 사실을 제외해도, 날개와 부리의 첫 포스트는 카카포였으며 오늘의 주제도 일단은 카카포라는 점에서 우리는 어떤 연관성을 느낄 수 있죠.


새로 입양한 카카포는 조금 거만할 수 있습니다.
새로 입양한 카카포는 조금 거만할 수 있습니다.

2주년 기념으로 겸사겸사 말해보자면 여러분이 보내주신 소중한 후원 금액이 얼마 전 75,000원을 돌파하였으며, 이는 얼추 1 브론즈 카카포의 몸값과 맞먹는 비용입니다. 이 금액은 카카포 리커버리에서 카카포 복리 후생비로 사용하게 될 것이며, 동시에 제 수중의 카카포 인형을 하나 늘려주어 개인의 사리사욕도 조금 채워줄 예정입니다.


만 두 살이 된 첫째의 정제된 거만함을 엿볼 수 있는 사진입니다.
만 두 살이 된 첫째의 정제된 거만함을 엿볼 수 있는 사진입니다.

이 블로그의 후원금으로 입양하는 친구이니만큼 새로운 초록 친구의 이름은 블로그 이름 중 날개 부분을 본떠윙주(wing主)로 짓도록 하겠습니다. 날주나 익주 등의 후보도 있었지만 왠지 선택의 순간 윙주가 제일 마음에 들더군요. 언젠가 또 후원금으로 카카포 친구를 데려온다면 그 친구 이름은 빜주(beak主)가 되겠지요. 윙주는 지금 입양을 해도 4월은 되어야 도착을 할 테니, 도착하면 다시 근황 보고하도록 하며 카카포에 대한 집착으로 시작된 오늘의 포스트는 여기서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

^3)v(ε^
^3)v(ε^

4월 10일 도착하여 격렬한 환영을 받고 있는 윙주 씨의 모습입니다.

새 글을 씁니다

새을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